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앵커 포인트

신베이시 정부 관광여행국

13층 유적지

13층 유적지

산세를 따라 건물들이 아롱아롱하게 서 있어, 흡사 광산 위에 있는 포탈라 궁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앵커 포인트
업데이트 날짜:2022-12-05
3457

여행 팁

  • 수이난둥, 진과스, 주펀일대에는 과거 최대의 선별 및 제련 공장이 있었습니다
  • 야경 촬영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조명이 켜지는 매일 밤 18:00~21:00을 놓치지 마세요
  • 가수 장위의 “용심양고” 뮤직비디오 촬영지이기도 합니다
  • 최고의 촬영 장소:수이난둥 주차장, 창런 마을 공동체 전망대에서 옆을 바라보는 방향

소개

수이난둥, 음양해 근처에 위치한 타이진 구 석탄 공장의 다른 이름은 13층 유적지입니다. 과거 수이난둥, 진과스, 주펀 일대에는 최대의 선별 및 제련 공장이 있었습니다. 금, 은, 동 광물을 선별하고 제련하는 선별 및 제련 공장은 먼 곳에서 바라보면 황폐해져버린 아름다운 궁전 같습니다. 게다가 산 정상에 있는 총 길이 2km의 연기 배출 길은 산 아래에서도 보일 듯 말 듯 아른거려 신비감을 더합니다. 만약 13층 유적지만의 황량한 아름다움을 감상하고 싶으시다면 수이난둥 주차장 옆에서도 그 모습을 보실 수 있는데, 창런 마을 공동체 전망대에서 비스듬하게 옆을 바라보는 각도가 가장 좋습니다.
被植物覆蓋的遺址

13층 유적지 탄생 일화

13층 유적지의 다른 이름은 수이난둥 선별 및 제련 공장입니다. 1933년(쇼와 8년)에 세워진 이 공장은 일제 시대에 광물 선별, 금속 제련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던 시설입니다. 대만 광복 이후, 이 공장은 주식회사 대만 금속 광업에 인수돼 금속 제련 공장으로 재탄생했으며, 선별 공장과 제련장 건물을 따로 두고 있었습니다. 시대가 흐르며 당시를 풍미했던 광업도 점차 쇠퇴하기 시작해 1987년 가동을 중지했습니다. 이후 대만전력에서 이곳을 관리하기 시작했습니다.
正面十三層遺址空拍圖

13층을 밝혀 당시의 찬란했던 역사를 재현

수이난둥 선별 및 제련 공장은 대만 광업 문화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와 역사를 지닌 곳입니다. 2019년 9월 대만전력은 국제적인 조명 예술가 저우렌, 신예 예술가 허차이러우와의 협업을 통해 공공미술 ‘13층을 밝히다(點亮十三層)’를 선보였습니다. 금빛 조명이 13층 유적지를 밝혀 시간 터널을 지나는 듯, 당시 황금 산간 도시의 웅장한 모습이 눈앞에 펼쳐집니다. 야경 촬영을 좋아하신다면 13층 유적지의 야경을 절대로 놓치지 마세요.
※조명 점등 시간:밤 18:00~21:00.
十三層遺址被黃色燈光點亮
diary-photo
본 섹션의 사진 및 글의 출처는 모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입니다. 사진과 글의 저작권은 원저작자에게 있습니다.
페이지 처음으로
小客帶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