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앵커 포인트

신베이시 정부 관광여행국

산지아 기차역

산지아 기차역

과거 석탄을 운송하던 우아한 기차역이 인기 사진 촬영지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앵커 포인트
업데이트 날짜:2024-06-09
4661

여행 팁

  • 기념 사진을 찍을 가치가 있는 복고풍 옛 기차역입니다
  • 주변 관광지인 추억의 벽화, 철도공원도 걸어서 손쉽게 방문하실 수 있습니다
  • 새로운 역, 옛 역이 공존하는 특별하고도 신비로운 모습을 선보입니다

소개

새롭게 리노베이션을 거친 산지아 기차역은 신베이시에서 지정한 문화재로 서양식과 일본식 양식이 혼재된 건물에 테라조 외벽을 갖추고 있습니다.일제 시대의 고전적인 모습을 재현하고 있는 이 기차역은 의외로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결혼사진 촬영장소입니다. 전시장에는 폐기물을 활용해 만든 미니 버전의 산지아 기차역, 산지아 철도 모형이 있습니다. 이외에도 대만 광복 시기의 철도 여행 시간표, 일제 시대의 철도 관광 여행 리플렛 지도 등도 있습니다.
산지아 기차역

완벽히 보존돼 있는 일본식 기차역 건물은 철도 마니아라면 놓쳐서는 안 될 장소

수린구에 위치한 산지아 기차역은 1901년 세워졌습니다. 당시 ‘산기슭 정차장’이라고 불렸던 이곳은 이미 백 년이라는 시간동안 명칭 변경, 역사 재건과 철도 건설을 겪으며 1962년에 산지아 기차역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받아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기차역은 신베이, 신주 사이에 있는 기차역 중 제2차 세계대전 이전인 일제 시대에 세워진 기차역 건물입니다. 따라서 대만 철도 건설 역사에서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으며, 철도 마니아, 역사 애호가라면 꼭 한번 들러야 하는 기차역입니다.
산지아 기차역

산지아 기차역의 석탄 운송 역사

일찍이 산지아 일대는 타이베이의 주요 탄전 지대 중 하나였습니다. 산지아 기차역은 완공 후 석탄을 운송하는 중요한 임무를 맡게 됐으며, 석탄 산업 전성기에는 2만 5천 톤의 석탄을 운송할 정도였습니다! 지금도 산지아 기차역 근처에 가면 아직도 당시 산지아 석탄업의 역사를 엿볼 수 있는 광갱의 흔적을 찾을 수 있습니다.

석탄을 실어 나르던 역사를 뒤로 하고, 산지아 기차역은 여객 운송에 힘을 써 오고가는 수많은 여행객들의 발이 돼 주었습니다. 철도와 트레일길을 체험해 보고 싶으신 분이라면, 도시에서 가장 가까이에 있는 기차역 사적지에서 산지아 기차역의 매력도 느끼고 근처에 있는 다둥산 트레일길과 다퉁산에도 들러 보세요.
산지아 기차역
diary-photo
본 섹션의 사진 및 글의 출처는 모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입니다. 사진과 글의 저작권은 원저작자에게 있습니다.
페이지 처음으로
小客帶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