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내용 섹션으로 이동 앵커 포인트

신베이시 정부 관광여행국

무단 기차역

앵커 포인트
업데이트 날짜:2022-08-08
3293

소개

무단 기차역은 세상과 단절된 듯 숨어있는 고요한 작은 역입니다. 초기에는 「무단컹역」이라고 불렀으며, 1924년에 지금의 위치로 이전했습니다.

당시 비탈길을 운행하는 기차의 운행 속도를 늦추기 위해 무단 기차역 내에 120도 굽이를 설계했기 때문에, 기차머리와 꼬리가 서로 마주하는 특이한 모습을 사진으로 찍을 수 있어서 철도 매니아들에게 인기가 많습니다. 멋진 사진 촬영을 좋아하는 여행객들은 기차가 서서히 속도를 줄이면서 바로 옆으로 굽어져 지나가는 모습을 찍을 수 있을 뿐 아니라, 가끔은 자동차와 기차가 나란히 지나가는 모습도 포착할 수 있기 때문에 이곳에서 기차가 역에 들어서는 모습을 기다리기도 하며, 이렇게 특이한 철도 설계로 인해 일본의 유명 자동차 브랜드가 이곳에서 광고를 촬영하기도 하면서 철도 매니아들이 반드시 방문해야 할 기차역이 되었습니다!

기차의 비탈길 운행 속도를 늦추기 위해 「무단 기차역」 내에 설계된 120도 굽이로 인해, 기차머리와 꼬리가 서로 마주하는 특이한 모습을 사진으로 찍을 수 있어서 철도 매니아들이 반드시 방문해야 할 기차역이 되었습니다!

초기에 「무단컹역」이라고 부른 무단 기차역의 원래 위치는 구 싼댜오커우 부근이었으나, 1922년 역을 세운 후 1924년에 현재의 위치로 이전하였습니다. 무단역에서 솽시역으로 향하는 중간에 무단포라는 비탈길이 있기 때문에, 초창기 열차는 보조기기를 사용해야만 올라갈 수 있었으며, 당시 비탈길을 운행하는 기차의 속도를 늦추기 위해 길이를 경사도로 바꾸어서 무단역에는 120도의 큰 굽이가 만들어짐에 따라, 기차머리와 꼬리가 서로 마주보는 특이한 경관이 형성되었습니다. 많은 철도 매니아들이 특별히 이곳에서 기차가 역에 들어서는 모습을 기다리는 것은 기차가 서서히 기차 몸체를 굽어 지나가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기 위해서일 뿐 아니라, 자동차와 기차가 나란히 달리는 모습을 보기 위해서입니다. 유명한 일본의 「T」자동차 브랜드 광고도 이곳에서 촬영했습니다!
 
diary-photo
본 섹션의 사진 및 글의 출처는 모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입니다. 사진과 글의 저작권은 원저작자에게 있습니다.
페이지 처음으로
小客帶路